세월호 참사 8주기… 수원시, ‘기억과 약속의 기간’ 선포

1일부터 16일까지 시청 게양대에 ‘세월호기’ 게양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2/04/02 [19:26]

세월호 참사 8주기… 수원시, ‘기억과 약속의 기간’ 선포

1일부터 16일까지 시청 게양대에 ‘세월호기’ 게양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2/04/02 [19:26]

수원시가 세월호 참사 8주기를 맞아 41~16일을 기억과 약속의 기간으로 선포하고, 1일 시청 게양대에 세월호기를 게양했다.

 

▲ 수원시청 세월호기  © 수원시

 

수원시는 1일 시청 본관 로비에서 기억과 약속의 기간 선포식을 열었다. 세월호기는 수원시정 상징기를 거는 깃대에 16일까지 게양한다.

 

기억과 약속의 기간은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며 희생자 304명을 추모하는 시간이다. 또 참사의 아픔을 되새기며 안전에 대해 생각하는 기간이다.

 

이날 선포식은 묵념, 세월호기 게양, 최순화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대외협력부서장의 감사인사 등으로 진행됐다.

 

▲ ‘기억과 약속의 기간’ 선포식   © 수원시

 

수원시 관계자는 “8년이라는 시간이 흐르면서 세월호 참사가 우리의 기억에서 조금씩 잊히는 것 같아 안타깝다기억와 약속의 기간이 그날의 아픔을 되새기고, 희생자를 추모하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수원시는 세월호 희생자를 기억하며 추모하고, ‘시민 모두가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지속해서 노력하고 있다기억과 약속의 기간이 안전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보는 시간이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세월호 참사 8주기… 수원시, ‘기억과 약속의 기간’ 선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