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시민들과 함께하는 문화자치 활성화 사업 시작 -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2/05/18 [13:19]

용인시, 시민들과 함께하는 문화자치 활성화 사업 시작 -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2/05/18 [13:19]

용인시가 시민들과 함께하는 문화자치 활성화 사업을 시작했다.

▲ 용인시, 시민들과 함께하는 문화자치 활성화 사업 시작  © 용인시



 

시민기술 생활실험실로 함께 일구는 문화생태계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사업은 문화 콘텐츠를 만들고 있는 지역의 문화 모임 등을 연결하고 전문인력을 발굴·양성해 지속 가능한 문화자치 환경을 만드는 게 목적이다.

 

느티나무재단이 주관하는 사업에는 용인시 마을공동체지원센터, 용인리빙랩네트워크, 용인시 4H연합회, 마이크로소프트(MS) 등 다양한 기관, 단체, 기업이 참여한다.

 

사업은 크게 문화자치 토대 마련을 위한 제도적 기반 조성, 문화자치 역량 강화를 위한 시민참여 프로그램 운영, 문화자치 활성화를 위한 시민 네트워크 구축 등 총 3가지 분야로 나눠 추진한다.

 

먼저 제도적 기반 구축을 위해 시민, 행정가,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문화자치 실무단을 결성하고 시민기금 조성, 백서 발간, 영상 제작, 포럼 개최 등 진행한다. 이 중 시민기금은 시민과 기업들의 자발적인 기부와 후원으로 마련하고, 시민들의 문화 활동 지원에 사용할 방침이다.

 

시민참여 프로그램은 업사이클링과 디지털기술 등에 대해 배울 수 있는 시민기술 골목학교와 지역 곳곳을 심층 취재하는 도시탐사 시민기자등을 운영한다.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서는 20차례의 문화반상회를 마을마다 개최해 각 단체가 교류할 수 있는 장을 제공하고, 지역의 문제해결을 위한 여러 과제를 제시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지역 문화의 진흥을 위해서는 탄탄한 문화자치 기반이 조성돼야 한다면서 이번 사업이 흩어져 있는 문화자원을 발굴하고 전문 역량을 강화하는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내용 및 참여 방법은 느티나무재단이 운영하는 느티나무도서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용인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