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갈색날개매미충 등 병해충 약제 670여 농가에 지원

농업인 괴롭히는 병해충 문제, 용인시가 돕겠습니다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2/05/19 [12:42]

용인시, 갈색날개매미충 등 병해충 약제 670여 농가에 지원

농업인 괴롭히는 병해충 문제, 용인시가 돕겠습니다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2/05/19 [12:42]

 

 갈색날개매미충, 미국선녀벌레 등 돌발병해충으로 인한 농업인들의 피해를 막기 위해 용인시가 분주해졌다. 시는 병해충 방제 약제 지원과 함께 현장 지도를 강화한다.

▲ 용인시, 갈색날개매미충 등 병해충 약제 670여 농가에 지원  © 용인시



 

용인시는 다음달 10일까지 관내 670여 농가(224.4ha)에 과수·밭작물 돌발병해충 약제를 지원한다고 19일 밝혔다.

 

앞서 지난 4월 용인시 병해충 방제협의회를 열어 방제 면적을 결정하고, 농가별 맞춤형 약제 선정과 공급 방법을 확정했다.

 

시는 또 돌발병해충의 알의 90%가 부화해 약충(새끼벌레)이 되는 이달 말부터 9월 중순까지를 중점 방제기간으로 정하고, 현장 지도를 강화한다.

 

갈색날개매미충, 미국선녀벌레, 꽃매미를 비롯한 돌발병해충은 잎이나 줄기의 즙액을 빨아 먹는 등 나무와 농작물이 자라는 데 직간접적인 피해를 준다.

 

약제를 살포하면 병해충이 약충에서 성충으로 성장하는 것을 막아 농경지와 산림의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돌발병해충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해 예찰을 강화하고, 마을 단위로 공동방역 작업을 지도하겠다""농업인들이 안전한 먹거리를 생산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과수화상병 예방을 위해 지난달 사과, 배 농가 18(12.7)에 별도로 약품을 공급하기도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용인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