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이면 경기도 전역에서 KTX 이용 가능

15일, 도 철도물류국‘사통팔달 KTX 프로젝트’발표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14/01/15 [19:50]

2020년이면 경기도 전역에서 KTX 이용 가능

15일, 도 철도물류국‘사통팔달 KTX 프로젝트’발표

김영아 기자 | 입력 : 2014/01/15 [19:50]

경기도가 오는 2020년까지 경기도 전역에서 누구나 쉽게 KTX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사통팔달 KTX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서상교 경기도 철도물류국장은 15일 박수영 행정1부지사 주재로 열린 업무보고에서 “기존 완공된 철도와, 앞으로 계획 중인 철도망을 연계하고, KTX 노선을 일부 추가 신설해 도민 누구나 KTX를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는 2020년까지 경기도 서북부는 행신역, 서부는 광명역, 북부는 의정부역, 남부는 지제역, 중부는 수원역ㆍ동탄역 등 KTX 정차역을 확대하는 한편, 도내 일반 철도망과 연결해 현재 305만 명 수준인 도내 KTX이용객을 1,025만 명까지 확대하겠다는 것이 도의 계획이다.

이에 따라 도는 올해 평택 서정리역의 경부선 선로와 지제역 KTX 선로를 연결하는 4.5km 직결노선 신설을 국토부에 건의할 방침이다. 경기도는 지난해 5월부터 자체 타당성 용역을 추진한 결과 사업비는 약 2,800억 원이 소요되며, B/C는 1.06으로 타당성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설명했다. 도는 직결노선이 완공되면 KTX 차량이 종전에는 대전역까지 경부선 선로를 이용했지만 앞으로는 지제역부터 KTX 선로를 이용할 수 있게 돼 수원~대전 구간의 이용시간이 기존 67분에서 48분으로 19분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평택과 수서를 연결하는 수도권 KTX 노선을 연장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도는 평택~수서 간 KTX노선을 의정부까지 연결해 도가 제안한 GTX(수도권 광역급행철도) C노선(의정부~금정)과 공용하는 방안을 마련해 정부에 건의하기로 했다. 새로 추진하는 KTX-GTX 공용 구간은 삼성역부터 의정부까지 25.1km로 현재 도 자체 용역이 추진 중이다. 도는 한국철도시설공단에서도 의정부 연장 방안에 대해 용역이 추진되고 있는 만큼 관계 부처와 적극 협의를 통해 GTX C노선과 병행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이미 완료되거나 앞으로 추진 중인 철도망과 KTX 정차역을 연계하는 입체적 철도망 구축도 추진된다. 도는 오는 2015년 완공 예정인 수인선은 수원역에, 2016년 완공예정인 경원선(신탄리~철원)은 의정부역, 포승~평택선(2019)은 지제역, 인덕원~수원선(2020)은 동탄역, 성남~여주(2015), 신안산선(2018), 월곶~판교선(2022)은 광명역, 2009년 완공된 경의선과 GTX A노선(2020)은 행신역과 연계해 경기도 전역에서 KTX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철도물류국은 이밖에도 연내 지하철 5호선 서울 상일동역부터 하남시 창우동까지 연결하는 하남선이 올해 착공되며 지하철 8호선 서울 암사역부터 남양주 별내역까지 연결하는 별내선에 대한 기본계획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도는 하남선의 경우 올 상반기에 발주를 시작해 하반기 착공에 들어갈 방침이며, 별내선은 올 하반기에 기본계획을 고시한 후 내년 착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서상교 경기도 철도물류국장은 “하남선과 별내선은 경기도가 처음 직접시행하는 철도사업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2조 2,411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만큼 공사에 차질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는 지방에 건설되는 연장철도의 경우 지자체가 직접 시행하도록 하는 정부방침에 따라 두 노선의 사업을 경기도가 직접 맡게 됐다고 설명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3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