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광역버스 입석금지를 즉시 유보하라

광역교통청 신설, 2층버스 도입 등 근본적인 대책 세워야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14/07/21 [22:26]

수도권 광역버스 입석금지를 즉시 유보하라

광역교통청 신설, 2층버스 도입 등 근본적인 대책 세워야

김영아 기자 | 입력 : 2014/07/21 [22:26]

7·30 재·보선에 출마한 새누리당 김용남 후보(수원병)는 20일 “수도권 광역버스의 입석 금지 조치를 즉시 유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7월16일부터 국토교통부의 시행령 및 시행규칙 개정에 따라 광역버스 좌석제가 전면 시행됐으나 철저한 대비책 없이 추진된 ‘실험행정’으로 출퇴근 시간 수도권 주민들의 불편이 극에 달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만차인 버스들이 무정차 통과하는 바람에 중간 정류장마다 길게 늘어선 주민들은 발을 동동 구르고 있으며, 탑승 도중에 만차로 인해 탑승거부당하면 기사에게 ‘제발 태워달라’고 애원하는 승객들도 곳곳에서 목격되고 있다.

김 후보는 “국토교통부는 처음부터 입석승객 3분의 1에 대한 대책은 세우지 못한 채 입석 금지 조치를 추진했다”고 지적한 뒤 “대학생 방학이 끝난 8월말부터 '출근대란'이 현실화하기 전에 광역교통청 신설, 2층버스 도입 등 보다 근본적인 대책을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국토교통부와 수도권 3개 지자체는 이번 조치에 대비해 출근시간대 광역버스 입석승객을 1만5000명으로 추산하고, 62개 노선에 222대 증차 대책을 세웠다. 그러나 이는 승객 9990명만 수송할 수 있는 규모여서 입석승객 5000여명 대책은 처음부터 빠져있었다.

김 후보는 “정원 70여명의 2층버스는 도로 점유면적은 기존버스와 같기 때문에 교통체증을 가중시키는 일 없이 승객을 더 태울 수 있는 효과가 있다”면서 “버스 증차시 고속도로를 달릴 수 있는 안전형 2층버스 도입을 적극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또 광역교통청 신설에 대해 “노선 조정, 환승 문제에 대해 서울, 인천, 경기의 입장이 상충하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광역교통청을 신설해 중앙정부 차원에서 나서면 해결이 쉬워진다”고 설명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