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 지사, 수도권 광역버스 요금 인상 관련 소비자 정책심의위원회에 심도있는 논의 당부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15/03/20 [20:47]

남 지사, 수도권 광역버스 요금 인상 관련 소비자 정책심의위원회에 심도있는 논의 당부

김영아 기자 | 입력 : 2015/03/20 [20:47]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20일 오전 개최되는 경기도 소비자정책심의위원회에 도의회가 제시하고 있는 의견을 충분히 검토하고 서민 가계의 어려움을 감안하여 심도 있는 심의를 해 줄 것을 요구했다.

이에 따라 경기도의 수도권 광역버스 요금 인상계획은 당분간 연기될 것으로 보인다.

남 지사는 소비자정책심의위원회 회의 개최에 앞서 위원장인 김희겸 행정2부지사에게 “적자누적으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버스업계의 입장도 이해하지만, 버스 요금 인상 소식이 전해진 후부터 경제적 어려움을 호소하는 분들이 많아 고민이 많았다.”라며 “적자누적으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버스업계의 현실과 함께 도의회의 의견제시와 서민가계의 부담을 충분히 고려해 소비자 정책심의위원회에서 인상시기 등을 포함한 심도있는 심의를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경기도는 2011년 11월 이후 버스요금을 3년 4개월 동안 동결했고, 인건비, 연료비 상승과 좌석제 시행에 따른 버스업체의 적자가 늘어남에 따라 버스요금의 인상 조정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광역버스 요금 인상을 우선 추진한 후 일반버스 요금을 서울시, 인천시와 함께 현실화할 계획이었다.

경기도 관계자는 “광역버스 요금 인상 계획에 대해 신중을 기하겠다는 남지사의 결정은 도민들의 의견을 좀 더 수렴하고 버스업계도 서비스 개선을 위해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