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을) 백혜련 후보, 첫 유세일정으로 주민 안전을 책임지는 지역 소방공무원 만나 애로사항 경청해

- 지자체와 협의해 소방공무원의 건강과 안전 등 처우개선 반드시 책임질 것 약속해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16/03/31 [18:18]

수원(을) 백혜련 후보, 첫 유세일정으로 주민 안전을 책임지는 지역 소방공무원 만나 애로사항 경청해

- 지자체와 협의해 소방공무원의 건강과 안전 등 처우개선 반드시 책임질 것 약속해

김영아 기자 | 입력 : 2016/03/31 [18:18]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수원()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가 30일 자정부터 첫 선거운동으로 지역 소방서를 방문해 소방공무원의 고충과 애로사항을 경청했다. 이어 현충탑 참배 뒤, 10시 구운동 하구운사거리에서 첫 집중유세를 시작하며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나섰다.

 

백혜련 후보는 이날 자정, 서둔소방서와 고색소방서 등 지역 소방서를 방문해 열악한 환경에서 지역주민 안전을 위해 노력하는 소방공무원들의 고충과 애로사항을 경청했다.

 

이 자리에서 백 후보는 적은 인원으로 2, 3교대로 운영하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소방대원들의 건강을 염려했다.

 

이어 소방공무원의 건강과 안전은 지역 주민의 건강 및 안전과 직결되기 때문에 국민 안전을 위해 가장 먼저 고려되어야 할 사항이라며, “수원시와 경기도 등 지자체와 협의해 인원 확충과 장비 개선 등 근무환경 개선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백 후보는 수원지역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후보들과 함께 현충탑을 참배한 뒤, 오전 10시 구운동 하구운사거리에서 출정식에 참석했다.

 

백 후보는 선거유세 차량에 올라, “새누리당 정권 8년동안 가계부채가 2배 증가했다, “집권여당의 잘못된 경제정책으로 인해 서민들은 100만원을 벌면 170만원을 갚아야 하는 개미지옥 같은 세상에 살게됐다고 집권여당의 경제 실정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불의에 맞선 여검사로서 말보다 행동으로 실천해온 저의 과거가 보증하듯, 강한 의지로 현 정부의 불의와 실정에 맞서겠다고 강조하며, ‘이길 수 있는 후보 백혜련에게 힘을 모아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백혜련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1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