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남기 농민 물대포 사망, 경찰이 인정해야”

[인터뷰] 전국농민회총연맹 경기도연맹 목창환 의장

김철민 기자 | 기사입력 2016/10/06 [10:48]

“백남기 농민 물대포 사망, 경찰이 인정해야”

[인터뷰] 전국농민회총연맹 경기도연맹 목창환 의장

김철민 기자 | 입력 : 2016/10/06 [10:48]
 
▲ 전농 경기도연맹 목창환 의장. ⓒ뉴스Q 장명구 기자

 

“고 백남기 농민을 전 국민이 진짜 애도하는 마음으로 안전하게 모셨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전농 경기도연맹 목창환 의장의 격앙된 목소리가 귀전을 때렸다. 그러기 위해선 “백남기 농민이 물대포에 맞아 사망했다는 것을 경찰이 인정해야만 한다”고 했고, “경찰이 포기하고 장사를 모시게 하면 간단히 해결될 문제”라고도 했다고 뉴스Q가 보도했다.

목 의장은 “경찰이 자기들 처벌 안 받으려고 이렇게까지 한다”며 “법원에선 21일까지 협의를 하라고 기간을 정했으니 그때까지 시신을 지키기 위해 버틸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법원이 부검영장을 기각시켜도 될 것을 조건을 달아 허가를 했다”며 아주 불쾌해 했다.

목 의장을 4일 오후 경기도의회 휴게실에서 만났다. ‘10.4선언 발표 9주년 경기지역 기념식’이 끝나고였다.

목 의장은 백남기 농민의 죽음에 대해 “진짜 안쓰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불쑥 지난 2012년 대선 얘기를 꺼냈다. “박근혜 대통령이 대선공약으로 마을마다 플래카드를 걸었다. 쌀값 21만원 보장이었다”는 설명이다. 박근혜 정부가 출범할 때 17만원 대였던 쌀값은 오르기는커녕 계속 떨어져 현재 13만원 대까지 곤두박질쳤다.

지난해 11월 14일 민중총궐기 때 목 의장은 백남기 농민 옆에 있었다. 그는 “경찰의 물대포에 쓰러지던 그날도 백남기 농민은 ‘그 약속을 지켜라’ 외친 것”이라며 “그것을 가지고 물대포로 쏘고 넘어진 양반을 계속 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경찰은 넘어진 사람에게 물대포를 죽어라 쐈다. 제가 옆에 있었는데 죽으라고 쏜 것이 맞다”고 증언했다. “농민 입장에서 엄청, 아주 불쾌하다”며 입술을 꽉 깨물었다.

목 의장은 “그나마 돌아가신 분 시신을 해부한다고 하니 적극적으로 반대할 수밖에 없다”며 “시신을 지키는 일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물대포로 백남기 농민을 죽인 경찰이 시신을 부검해서 물대포로 사망한 게 아니고 병사라고, 이런 걸 하려는 것”이라고 아주 분개했다.

목 의장은 “경찰은 자기들이 죽여 놓고, 자기들이 잘못한 것을 자기들이 수사하겠다고 한다”며 “물대포에 맞은 것이 사망 원인이 아니라 병사 처리하려는 것이다. 안 봐도 뻔하다”고 일갈했다. “도저히 시신을 내줄 수 없다”고 했다. 서울대병원 사망진단서에 대해서도 “위에서 시키는 대로 적었다는 것이라 더 의심이 간다”고 말했다.

목 의장은 “경찰이 자기들 죄를 회피하려고만 한다”며 “책임자를 처벌하고 잘못한 것을 사과하면 된다. 국가가 자기들이 잘못했다는 것을 인정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백남기 농민이 물대포에 맞아 사망했다는 것을 경찰이 인정해야만 한다”, 전국농민회총연맹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3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