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의료사협 의사로 일한다는 것, 진료현장에서 감동을 주는 것!”

수원의료사협 새날한의원 현승은 원장, ‘매탄동에서 사람책읽기’ 동참

이경환 기자 | 기사입력 2016/10/20 [17:16]

“수원의료사협 의사로 일한다는 것, 진료현장에서 감동을 주는 것!”

수원의료사협 새날한의원 현승은 원장, ‘매탄동에서 사람책읽기’ 동참

이경환 기자 | 입력 : 2016/10/20 [17:16]
 
▲ 사람책으로 나서 독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수원의료사협 새날한의원 현승은 원장. ⓒ뉴스Q 장명구 기자

 

“수원의료복지사회적협동조합 의사로 일한다는 것은 진료현장에서 감동을 주는 것을 의미합니다. ‘협동조합 의사는 역시 다르구나!’라는 걸 보여주는 거죠!”

수원의료복지사회적협동조합이 운영하는 새날한의원 현승은 원장의 말이다. 그가 15일 오후 영통구청 맞은편 모꼬지길에서 열린 ‘매탄동에서 사람책읽기’ 행사에 사람책으로 나섰다고 뉴스Q가 보도했다. 주제는 ‘협동조합 의사로 일한다는 것’이었다.

현 원장은 “요즘은 의사라는 직업으로 벌어먹고 살기 힘들다. 그런 만큼 의미있는 일을 하면서 살자는 의사들도 많이 있다”며 “협동조합에서 공채를 하면 많이들 응시한다”고 말했다. 물론 반대로 “편하게 살려고 하는 의사들도 있다”고 했다.

현 원장은 협동조합 의사와 일반병원 의사의 차이점을 설명했다. 협동조합 의사들은 주인의식을 가지고 참여하는 반면 일반병원 의사들은 월급쟁이 의사로서 시키는 일만 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일례로 일반병원 의사들은 40~50만원 하는 MRI 촬영도 할당량을 채우기 위해 과잉진료를 하는 경우도 있다고 했다. 반면 협동조합 의사는 “그런 눈치 안 보고 살 수 있다”고 했다.

수원의료사협을 수원시민들이 키워줘야 한다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현 원장은 “수원의료사협 조합원은 아직 1천명 정도뿐이다. 아직은 힘이 약하다”며 “120만 도시 수원에서 조합원이 1만명은 돼야 많은 일, 의미있는 일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더 열심히 하겠다”고도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여샤샤햐랴랴히하하하허하하 2016/11/21 [00:02] 수정 | 삭제
  • 어랴야래러?랴야허러ㄹ럴샤하허하라러러노야루랴새어노너아아언하하히히ㅛ랴샤러라엉샤랴하라라랄러러럿소ㅓ히ㄴㅎ려하 ㅚ하하ㅚ하하하허하퍼ㅓㅣ햐래랑
  • 뎌라라라히히하하하하하하하ㅗ 2016/11/21 [00:00] 수정 | 삭제
  • 너ㅏ랴하허?라러하?하라랭어어너?ㅎ나아차터샤ㅡ랴헤세ㅌ리?터이렁러라ㅏ하히하ㅡㅜㅍㅏㅓ허화ㅚ하히ㅏㅏ히히ㅗ
  • 오러ㅏ러러렇셔허러러처토토 2016/11/20 [23:57] 수정 | 삭제
  • 소ㅓ라라타아아러으러러리아이아아러랴엉애래앙라하라라얻해라어너아어아러야너?샤라하차ㅏㅘㅠ서ㅗ흐프?누융율 투루우우루료ㅐㅛㅐ해ㅗ
  • 야뎌너노너어넝셔샤러라렁 2016/11/20 [23:54] 수정 | 삭제
  • 녀쟈너하루셔로러러러라?ㅍ러럴여너너노몬새어어나노ㅠ나어엉이어너아아너나러러어투투튜ㅜㄹ샤서허러ㅡ샤ㅗㅡ하ㅓ서하ㅡㅡㅡ후랴야갸갸개져겯ㅡㅡㅡㅊ겨야댜양ㅇ야라라어언아어오노노모너아아ㅏ
  • 코오노오녀거어오으라러랄 2016/11/20 [23:51] 수정 | 삭제
  • 쟈어러어오어오너러햐샤샤샤초오터톨샤ㅕㅎㅇ?갸ㅛ누노역ㅠ노냐정ㅑㅎ처추투추투튜투청새새루?라ㅕㅣ리ㅚㅡㅏ
수원의료사협 새날한의원 현승은 원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3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